감염률 떨어뜨려야, 신규 확진자가 최대 1000명 예측

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월 30일 0시 기준으로,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14명이 확인되었고, 해외유입 사례는 24명이 확인되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4,201명(해외유입 4,550명)이라고 밝혔다.

신규 격리해제자는 83명으로 총 27,625명(80.77%)이 격리 해제되어, 현재 6,050명이 격리 중이다. 위중증 환자는 76명이며, 사망자는 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526명(치명률 1.54%)이다.

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“47주차(2주 전) 감염재생산지수는 1.52였고 지난주는 1.43으로 분석됐다”며 “감염재생산지수가 1.43일 경우 단순계산을 해보면 1~2주 후에 많게는 700~1000명까지 (신규)환자가 발생할 수 있는 수치”라고 설명했다.

전파력이라고도 불리는 감염재생산지수는 1명의 확진자가 감염시키는 사람 수를 파악할 때 사용되는 개념으로 감염재생산지수가 1이면, 1명의 확진자가 최소 1명 이상에게 감염을 전파하고 있다는 의미다. 방역당국은 감염재생산지수 1이하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.

정 본부장은 “감염재생산지수가 환자 증감에 따라 계속 변동하는 수치이긴 하지만 1명이 1.5명을 계속 감염시키기 때문에 1이하로 유지되지 않는 한 유행의 크기가 계속 커진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그러면서 “마스크나 손 씻기 같은 개인 행동수칙으로 감염률을 떨어트리는 게 필요하다”며 “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 사람 간 접촉을 줄일수록 전파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기 때문에 사람 간 접촉을 줄여서 전파 확률을 떨어뜨려야만 가능하다”고 분석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