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도시락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 우려 높아

0
63

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야외 행사가 많아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도시락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 식음료 준비·보관·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. 최근 5년간(‘14~18년)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, 봄철(4~6월) 식중독 발생은 연간 평균 98건(전체 355건)이며, 전체 식중독 환자의 평균 28%가 이 기간에 발생하였다. 이는 일교차가 크고 야외활동으로 장시간 음식물을 방치하는 등 식품 보관, 섭취, 개인위생에 대한 관리 부주의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.

아울러, 기상청에서 올해 5~7월은 평년보다 평균기온이 높거나 비슷할 것으로 예보하고 있어 일찍 찾아온 더위로 병원성대장균 등 식중독균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. 봄철 나들이 갈 때 도시락을 많이 가져가는데 도시락을 안전하게 준비, 보관, 섭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.

식약처는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안전하고 즐거운 나들이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, 평소 식중독예방 3대 요령인 ‘손 씻기, 익혀 먹기, 끓여 먹기’ 실천을 당부한다고 밝혔다. 아울러, 식중독 예측 지도 사이트(poisonmap.mfds.go.kr)를 방문하시면 지역별 식중독 주의 사항 등 식중독 예방에 도움이 된다.

LEAVE A REPLY

Please enter your comment!
Please enter your name here